메뉴 건너뛰기

2019년 12월 06일 Friday

작성 : 메카보일 조회 수 : 519


저녁 식사 후, 미루어 두었던 지난 겨울 사진을 정리하였다.

커피 한 잔 타 놓고, 즐겨 듣는 음악도 켜놓았다.

파일을 열고 바로 엊그제 같던 겨울의 찬바람과 하얀눈을 불러온다.

한 장, 한 장 넘기다 보면 어느새 깊은 사념의 바다로 가라앉는다.

 

커피는 차갑게 식어갔다.

시간은 깊은 밤으로 숨었다.

담배 한 대 피워야만 한다.

 

지난 겨울, 서산에서 조카이다.

강하은.

마음이 아려온다.

잘 지내고는 있는지...

 

커피는 맥심 블랙, 음악은 피아졸라의 Oblivion 이다.

 

 

 

 

하은-서산.jpg